[경향신문 : 엄기호의 단속사회] 무력, 무기력 그리고 ‘필리버스터’

무기력하고 못났다. 개혁적이거나 진보적인 사람들이 보기에 제 1야당의 모습은 딱 이랬다. 거대여당에 끌려다니기만 했다. 협상다운 협상도, 싸움다운 싸움도 본 지가 언제인지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였다. 과반이 아니라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그들의 모습은 ‘아무것도 못한다’가 아니라 ‘아무것도 할 줄 모른다’에 가까웠다.

그 과정에서 진보적인 사람들 역시 점점 더 무기력해졌다. 정치를 통해 세상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 정치가 가능은 한 것인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소수 진보정당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였다. 미래를 위해 지지하지만 현재의 선거제도와 사회적 환경에서 한두 석을 얻기도 힘에 부치는 상황이었다. 선거제도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제 1야당의 역할이 중요한데 그들이 무기력하게 물러나기만 하니 답답하긴 매한가지였다.

그런데 무기력하게만 보이던 제 1야당이 사고를 쳤다. 필리버스터다. 시민들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무제한 토론에 나선 것이다. 물론 처음엔 “저런다고 뭐가 바뀌나” “얼마 못 가겠지” 하는 냉소가 먼저 흘러나왔다. 지지하는 사람들도 응원이나 하자는 심정으로 지켜봤다. 그런데 첫 번째 주자였던 김광진 의원부터 예상을 뛰어넘는 ‘말’이 나왔다. 사람들은 “아니, 우리나라 국회의원이 이렇게 똑똑했단 말이야?”라는 반응을 보이며 ‘말’을 듣고 그 ‘말’을 옮기며 서로 ‘말’을 하기 시작했다.

‘말’로 밥을 벌어먹고 사는 나의 입장에서 이건 거의 ‘기적’처럼 보였다. 말이 말로 대접받는 걸 보는 게 얼마 만인지 몰랐다. 정치뿐만이 아니다. 일상생활에서도, 강의실에서도 가면 갈수록 말은 무기력했다. 말이 무력하다는 걸 간파한 순간 사람들은 말을 개똥보다 못한 것으로 취급했다. 도통 말 같지도 않은 말이 난무했다. 말은 아무것도 약속하지 못했다. 편의에 따라 말을 언제든 이리저리 바꾸는 건 이제 ‘스캔들’이 되지도 못했다. 부끄러움도 느끼지 않았다. 부끄러움을 잃어버리는 순간 말은 ‘무력’한 것에서 ‘무기력’한 것으로 추락했다. 부끄러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아예 입을 닫았다. 말할수록 자괴감만 늘었기 때문이다.

사람을 통치하는 데 가장 유용한 방법이 무력한 자를 무기력하게 만드는 것이다. 내가 이러이러한 힘이 없기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무기력에 빠지면 그 다음에는 할 줄 아는 게 없어진다. 한번 무기력에 빠지면 그 무기력한 상황을 단번에 바꿀 수 있을 정도로 ‘큰 힘’이 생기지 않으면 사람은 움직이지 않는다. 예외적인 상황이 아니면 무기력에 빠져 있는 한 ‘큰 힘’은 좀처럼 생기지 않는다. 그렇기에 무기력하게 하는 것이야말로 사람을 다스리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이런 점에서 필리버스터는 분명 새로운 ‘스캔들’이었다. 필리버스터에서 흘러나오는 말은 무력과 무기력을 가르는 쐐기의 역할을 했다. 말을 들으며 사람들은 자신들이 모르던 현실을 인식하고, 그 인식에 따라 분노하기도 하고 가슴 아파하기도 했다. 말이 사람의 감정, 마음을 움직였다. 그리고 다시 ‘말’을 중심으로 모여들었다. SNS에서만 움직인 것이 아니었다. 그 말을 듣기 위해 국회의사당으로 찾아가서 방청했다. 말에 정보와 의미가 있고, 그것이 사람들을 ‘매개’했다. 말이 방귀만도 못한 것이 된 시대에 말이 본래의 자리에 돌아온 것이다. 말이 성찰과 배움, 그리고 나눔의 도구가 된 것이다. 그렇다면 말은 더 이상 무기력하지 않다.

필리버스터를 ‘듣던’ 사람들은 알고 있었다. 필리버스터도 무력하게 끝날 것이라는 점을 말이다. 이길 것이라는 기대로 필리버스터를 보고 열광한 사람들은 별로 없을 것이다. 질 것이라는 걸 알았지만 그래도 된다고 생각했다. 말의 시궁창과 같던 한국의 정치판에 ‘뜬금없이’ 찾아온 필리버스터의 의미는 거기에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력하게 끝나는 것이 무기력하게 끝나는 게 아니라는 걸 이미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무력하지만 무기력한 것이 아닌 한 새로운 것을 시작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과반이 아니라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박영선 의원의 필리버스터는 문자 그대로 한심했다. 무력을 다시 무기력으로 돌려버렸기 때문이다. 그것이야말로 제 1야당이 반복해오던 무능력이었다.

필리버스터는 무력한 자가 무기력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깨닫게 했다. 무력하다고 해서 할 수 있는 게 없지 않다는 걸 보여줬다. 도처에서 무기력해지고 있던 사람들이 필리버스터에 열광한 가장 큰 이유는 여기에 있을 것이다. 무력하지만 무기력하지 않고, 그래서 뭔가를 할 수 있으며, 그 뭔가는 작은 것이 아니라 사람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우리’가 필리버스터에서 본 것은 바로 이 ‘가능성’이다. 무력한 말의 가능성이고 무력한 사람들의 가능성이다. 정치뿐만 아니라 삶에서 무기력을 떨치고 일어날 수 있다는 가능성 말이다.

원문 보러가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