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U전체집합/중구U종로구 – 미니,가온,나무

나무 인생샷가온 한강 모찌먹방

첫째날, 우리는 한강U전체집합이라는 주제로 자전거를 타고 한강에 라이딩을 나갔다. 지하철을 타서 여의나루역으로 이동한 후 따릉이를 빌려 여의도 공원을 시작으로 자전거 반납지인 반포대교로 향했다. 중간중간 우리는 예쁜 길이나 쉴 공간이 보이면 멈춰 사진도 찍고 쉬기도 하였다. 그렇게 느긋하게 이동하던 우리는 다음 반납지까지 이동하는데 시간이 촉박하게 되어 젖먹던 힘을 다해 반포대교 잠수교를 건너갔다.

국수나무

반포대교를 지나 우리는 잠시 미니의 동네인 행당동으로 빠져나와 점심을 해결했다. 여기에선 미니가 추천해준 맛집3군데가 있었는데, 나무의 선택으로 국수나무에 들어가 규동과 돈까스를 먹었다.

중랑천 단체셀카 중랑천 미니샷

 

 

 

 

 

 

 

점심을 해결한 후, 다시 한강 쪽으로 빠져 서울숲으로 향했다. 서울숲으로 가는 길에는 한강과 중랑천이 합쳐지는 구간이 있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한강의 다리도 구경하고 사진도 찍었는데, 미세먼지가 너무 심해 다리가 잘 안보여서 아쉬웠다.

서울숲 가온 서울숲 자전거1 서울숲 자전거2

 

 

 

 

 

 

 

서울숲에서는 30분간 자유시간을 가졌는데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기도 하고 미니와 가온은 고향의 추억을 되새겨보는 시간도 가졌다.

뚝섬 풍경 뚝섬미니나무

 

 

 

 

서울숲 다음에는 뚝섬유원지로 향했는데, 가온의 설명을 듣기도 하고 라면도 먹으며 휴식을 취했다.

한강에 누워따! 한강 하늘

 

 

 

 

 

 

 

뚝섬유원지를 지나 한강길을 따라 조금 가다보니 한강쪽으로 내려가는 길이 보였다. 그 아래로 내려가보니 마치 한강이 바다처럼 땅과 이어져있었다. 우린 여기에 누워 한강에서 소리도 듣고 하늘을 구경하기도 하면서 정말 긴 휴식을 취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청와대

 

 

 

둘째날은 종로구U중구라는 주제를 가지고 전 날과 마찬가지로 자전거를 타고 출발했다. 우리는 처음 얼마 전 개방된 청와대 앞길을 자전거로 지나보았다. 다른 지역에 비해 자전거 길도 잘 깔려있고 자동차도 얼마 지나다지니 않아 이동하기가 정말 수월했다. 그렇게 우리는 짧게 청와대를 본 뒤 다음 목표지인 창덕궁으로 향했는데, 창덕궁으로 가는 길도 자전거 도로가 잘 깔려있었지만 자동차가 많아 자전거를 끌며 도보로 이동했다.

 

창덕궁 미니나무 창덕궁 미니나무 그윽

 

 

 

 

 

 

 

창덕궁에 생각보다 일찍 도착한 우리는 빠르게 후원티켓을 예매한 후, 창덕궁에 들어가 쭉 돌아보고 사진을 찍고 후원입장 시간까지 쉬는 시간을 가졌다.

창덕궁 후원 건물 창덕궁 후원 나무 창덕궁 후원 물 창덕궁 후원 미니 은행나무 창덕궁 후원 풍경나무

 

 

 

 

 

 

 

후원은 정말 운좋게 들어오게 되었는데 서울과는 완전히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건물들도 하나도 보이지 않고, 나무와 궁궐들만 보이고 뒤쪽으론 산이 있어 정말로 절경이었다. 후원에서는 가이드의 설명을 듣지 않고 우리끼리 돌아다녔는데 여유롭게 사진도 찍고 이야기도(밥 얘기) 나누며 한 바퀴 둘러보고 내려왔다.

통인시장 저기다! 기름떡볶이 아끼면 망한다

 

 

 

 

 

 

 

창덕궁에서 우린 지하철로 이동해 덕수궁으로 향했다. 원래 예정은 덕수궁부터 시작해서 정동을 둘러보는 것이었는데, 통인시장이 너무나도 기대되어 정동을 스킵하고 바로 통인시장으로 향했다. 통인시장에 도착한 우리는 들 뜬 맘에 큰 보폭으로 시장을 둘러보았는데, 금새 실망하게 되었다. 생각보다 너무나도 작은 시장에 먹거리는 별로 없었다. 우리는 다른길이 있을 거라며 여러번 돌아보았지만 별다른 길은 찾지 못했다. 결국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아 기름떡볶이를 먹기로 하였는데 소문에 비해 너무나 실망스런 맛이었고 양도 적어 다들 너무 실망하였다. 그렇게 우린 다른 먹거리를 찾아보았는데 좀 유명한 닭꼬치집을 찾아 닭꼬치를 먹기로 했다. 꼬치를 사서 나오려던 도중 그곳의 신념? 비슷한 것을 보게 되었는데, 아끼면 망한다!라는 내용이었다. 우린 그것을 보고 우리도 돈아끼면 망한다는 이야기를 하며 공갈빵 등을 사며 돈을 팡팡 쓰고 여행을 마무리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