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책 리뷰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와‘나의 첫 젠더 수업’ 두가지 책을 읽었다. 사실 단기간에 읽어서이기도 하고 내용자체가 단조롭지 않아서 이기도 해서인지 책의 내용이 나한테 완전히 흡수 되었다고 할 수는 없는 것 같다.그래서 지금은 다시 시간을 두고 들여다보고 싶은 부분도 있고 ,여전히 의문점으로 남은 부분도 있는 것 같다.

전체적인 리뷰로는 ,나는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라는 책이 더 와 닿았다. 내가 평소에 불편하다고 느꼈던 ,하지만 동시에 나 또한 사람들에게 혹은 나 자신에게도 명확히 답 해줄 수 없었던 발언들, 질문들이 많았다. 이 책에서는 그런 질문들에 논리적이고 타당한 답들을 시원하게 풀어줬다. 그래서 그런 부분에서 많이 배웠다. 그리고 여러 가지 상황이나 사고에서 관심은 갔지만 명확히 개념상으로 정의할만한 공부를 해본적은 없던 ‘페미니즘’에 대해 약간은 정의 내릴 수 있도록, 입문할 수 있도록 도와준 책인 것 같다.그리고 무엇보다도 여전히 내가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알려주는 뜨끔하게 만드는 질문들이 스스로를 다시 묻게 하는 것 같다는 점이 가장 좋다.

‘나의 첫 젠더 수업’이라는 책에서는 이미 내가 불편하게 생각해서 고친 사고들을 문제가 되는 사고라며 지적하는 부분들이 꽤 있어서 솔직히 다소 지루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가 사회적으로 문제 삼는 사고들의 역사, 문화, 형성되는 과정을 정확한 자료들을 통해 보여주고 혹은 우리가 가진 편견을 나타내는 통계로 눈에 보이게 나타내주는 점에서 여전히 가지고 있던 편견이 깨지기도 하고 새롭게 다가오는 것들도 있었던 것 같았다.

두 책을 읽으며 느꼈던 것들을 통해 자가진단을 해보자면, 나는 반페미적이고 나 혹은 누군가를 젠더의 틀에 가두려고 하는 상황 혹은 말들에 불편함을 느낀다. 페미니스, 젠더 문제에 대해 더 알아가고 싶은 욕구와 의향이 충분히 있는 사람이다. 하지만 가끔 한국사회에서 여전히 여성인권이 충분히 존중 받고 있지 못하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아직 청소년인 여자로서 나에게 닿는 차별은 많이 없다고 생각할 때도 있는 것 같다. 차별을 깨닫기 위해서는 이미 익숙해져 있는 것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봐야하고 그것은 상당한 민감성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책 속의 말처럼 정말로 잘못된 부분이 없는 것인지 아니면 내가 그 잘못됨에 익숙해져서 못 느끼고 있는 것인지 알기 위해 더 민감해지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그리고 필독도서이기 이전에 페미니즘책을 구해 책장에 두고는 몇 달 동안 읽지 않은 것을 반성하며 앞으로는 관심만 두는 것이 아니라 직접 공부하고 만나보겠다는 약속을 한다. 나는 아직 스스로를 당당하게 다른 사람에게 페미니스트라고 밝히기에는 좀 더 공부,생각이 필요한 사람인 것 같다.

책의 작가의 관점에서 자기를 소개한 다는 것이 잘 이해가 되지 않고 조금은 어려운 것 같다.이 주제를 가지고 나의 무의식이나 행동들을 관찰해보려고 한 적이 없어서 내가 정말 그럴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한번 내가 생각하는 나를 이야기 해보자면 ,

나는 젠더 , 학생 등의 틀에 나를 제한시키는 것이 싫고 그래서 적어도 스스로가 스스로를 그 틀 속에 가두려고 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인건 것 같다. 아예 남인 사람들의 시선은 개의치 않지만 가끔은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며 내 감정을 뭉갤때도 있는 것 같다.적어도 남동생일 울 때 ‘사내새끼가 울고 자빠졌어’라는 말보다는 ‘울고 싶을 때 울어’라는 말을 건넬 줄 아는 누나이다. 아직까지는 결혼을 하고 싶은 사람으로서 손에 물 안 묻히겠다는 비현실적인 약속을 하는 사람이 아닌 별다른 약속 없이도 자신의 몫은 하고 그것을 하는데 있어 고마움을 요구하지 않는 사람을 만날 것이고 나또한 그런 사람이 될 것이다. 그런데 정작 우리 집의 한사람으로서 집안일 중 내 몫을 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 앞으로 ‘엄마의 일을 돕는다‘ 아니라 ’내 일을 내가 한다‘는 생각으로 집안일을 열심히 할 것 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