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 인문학 책리뷰

<돌직구 성교육>

나는 제대로 된 성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는 거 같다.

학교에서는 너무 이론적인 것만 가르쳐준다. 예를 들자면 난자와 정자가 어떻게 만나는지. 뭐 이런 것들을 가르쳐줬다. 생리를 가르쳐줘도 생리주기, 배란일 등 이런 것들을 가르쳐줘서 별 쓸모가 없었다. 요즘에는 다 앱으로 하니깐 더 쓸모없어졌다.그리고 나는 중학교 1학년 때까지 탐폰, 생리컵을 몰랐다. 생리대만 있는 줄 알았다. 심지어 면 생리대도 몰랐다. 완전 무지했다.물론 이론적인 것도 중요하지 근데 좀 실용적인 걸 가르쳐줬으면 좋겠다.

성교육은 적나라하고 직설적 이여야 한다. 그래서 이 책이 맘에 든다.청소년이 보기에 너무 적나라한 거 아니야? 라는 생각이 들 수 도 있지만 적나라해야 된다. 성교육은 적나라하지 않을 수가 없다.

돌직구 성교육은 이름하고 매치가 정말 잘 된다. 특히 이 책의 그림이 정말 돌직구다. 살짝 민망하기도 하다.

아! 나는 탐폰 나왔다는게 신기했다. 탐폰이 나올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왜인지는 모르겠다.

<MAN BOX>

MAN BOX는 남자다움만 다루고 있지 않고 많은 것들을 다루고 있는 거 같다.

남자다움이 여자에게도 피해를 준다는 말을 보고 너무 공감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공감까지는 안되더라도 이해는 갔다. 아마도 오빠가 2명이나 있기 때문인 거 같다. 읽으면서 오빠들도 이랬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 근데 잘 모르겠다. 오빠들한테 읽어보라고 해야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