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리뷰-해남

해남으로 갔던 1학기 마지막 여행 많은 활동을 했고 새로운 사람들도 많이 만난 여행이었다. 그중에서도 제일 기억에 남는 활동 세월호에 대해 리뷰하겠다. 먼저 팽목항은 나에겐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다. 매번 뉴스에서 봤고 잊지 않을께라고 수없이 추모했지만 정작 팽목항은 이번에 처음 와봤다. 버스에서 내려 팽목항으로 가는길 우리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모두가 약속한듯 조용해졌다. 멀리서 부터 팽목항에 빨간 등대는 곧게 서있었고 강한 바람이 우리를 마중 나왔다. 수많은 노란리본들 잊지 않겠다는 추모글들 마차 그곳의 시간은 멈춰 있었다. 나는 눈물을 참으려 애썼다. 더는 울고 싶지 않았다. 안녕과 잊지않을께0416을 부를때 마음이 답답했다. 말로는 설명할수 없는 기분. 가사중에 ‘이제는 좀 쉬어’가 있는데 세월호 유가족들은 돌아 오지 못한 가족 생각에 매일 가슴이 찢어 지실텐데 그에비해 책임자는 모두 처벌받지 않고 오히려 잘 살고 있다는 말에 분노 하지 않을수 없었다. 자리를 옮겨 옆쪽에 위치한 분향소에 갔다. 국화 한송이를 들고 묵념을 했다. “편이 쉬세요 잊지않을께요 .”내가 할 말은 이거 뿐이고 이말을 할 자격이 있나 모르겠다. 세월호 유가족분의 말씀을 들을때 다시한번 분노했다. 지난 정부는 세월호를 잊게하려 팽목항에서 진도항으로 이름을 바꾸었고 안전공원 공사도 못하게 방해하고 이곳 분향소 마저 없어질 위기라고 말씀하셨다. 더럽고 치사했으며 사악하다.이게 정부가 국민을 위해 존재했나라는 의문점이 든다. 다음난 목포 신항 에서 세월호를 마주했다. 생각했던거 보다 컸으며 많이 녹슬어 있었다.아직 5명의 돌아 오지 못했다는 소리에 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도했다. 버스에 타기전 리본에 적혀있던 말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어젠가 세월호의 진실이 뭍으로 올라오는 날까지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