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7월 2018

해남여행 리뷰 – 퐁달

나는 ‘새로움’을 좋아하지만 싫어한다. 새로운 지식, 새로운 생각은 좋아서 늘 새로움을 찾고 배우고 싶지만 ‘새로운 환경’은 좋아하지 않는다. 익숙하지 않은 공간,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을 마주할 때 나오는 나의 모습이 싫은 걸지도 모른다. 이번 여행은, 이런 여러 가지 의미로 힘들었고, 즐거웠다. 환경도 사람도 생각도 감정도 익숙함이 10%, 새로움이 90%였다. 이렇게 혼란스러움으로 가득 찼던, 그리고 아름다웠던 나의 여행을 솔직하게 이야기 해 본다. 그곳에서 처음 만난 건 새로운 사람들이었다. 로꼴. 지나다니기만 했지 대화란 걸 제대로 해본 적 없는 사람들. 근데, 그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지금 생각해도 무언가가 나를 압박한다. 개인적으로 나는, 그렇게 모르는 사람들과, 단체로, 숙소에서, 큰 공간에서, 조별로 활동하는 여행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냥 좋아하지 않는 게 아니라 트라우마 라면 트라우마 인 것이 있다. 그리고 그 나이 대의 사람들에게도. 그냥 누군가에게, 또는 어딘가에 꼭 말하고 싶었다. 내가, 유독 ‘친화력’이란 걸 가지지 못한 내가 왜 그곳에서 그렇게 지쳤었는지. 뭐 어쨌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 좋긴 했다. 아는 사람이 많아지기도 했고. 환경에 예민한 나는 사람에게 신경 쓸 새가 없긴 했지만! 그렇고 그런,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나는 간간히 만나는 잘 아는 내 친구들이 너무너무 반가웠다. 아직 많이 친하지 않은 오디세이 친구들에게도 이상하게 애정이 생겼다. 첫날, 밤에 음악 분수가 나와 친구들과 들어가서 뛰어놀았는데 정말 즐거웠다. 많은 사람들을 한꺼번에 만나 혼돈 속에 있던 나를 구해준 느낌. 하지만 생각나는 건 아직도 이해가 가지 않는, 토요일 밤 음악 분수를 껐던 일이다. 길별&판돌의 요청으로 틀지 않았던 것인데, 위험하니 보기만 하라고 이야기를 하지 않고 위험 요소를 없애버린 것은 아직도 이해할 수 없다. 사람의 이야기는 이 정도로 하고. 이번 여행의 큰 키워드인 ‘세월호’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다. 이번 여행 중 가장 큰 기억이 남는 세월호의 감정은, 솔직히 말하자면 끔찍했다. 팽목항과 목포 신항. 팽목항에선 매서운 바람에 눈도 못 뜨며 생존자의 이야기를 글로 들었고, 유가족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사건 현장에서 유가족의 앞에서. 많은 사람들이 울며 노래했다. 목포 신항에선. 세월호를 보러 가는 줄도 모르고 있었다. 이 곳이 제일 힘들었다. 나는 누군가의 죽음의 현장을 보기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