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haru

일민미술관 리뷰 하루

  안테나 달기 수업 대신해서 일민미술관의 전시를 보러갔다. 3층에 올라가서 선생님?이랑 강의실로 올라갔는데 너무 오랜만에 본 개인책상에 앉자마자 누워버렸다. 오디세이에서 공동책상을 쓰면서 눕는 습관이 살짝이라도 고쳐진 줄 알았는데 그 상황에 놓이면 또 아니라는 걸 새삼 느끼게 되었다. 눕는 것도 잠시 애들이 들어오고 선생님은 오디세이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받고 ppt로 수업을 이어나가셨는데 선생님 톤도 잠이 오기 딱 좋고 자꾸 눕고 싶고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나면서 후반부로 갈수록 ppt에 집중을 못하게 되었다. 다시 1층으로 내려가서 전시를 둘러보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여길 왜 왔는지도 모르겠고 이 전시회에서 뭘 본건지도 모르겠다. 왜 안테나달기때 온지도 의문이었다. 뭐 계속 그렇게 지내다가 2층이었나? 2층 한켠에 있는 수레?를 봤는데 순간 3.11나비축제가 생각났다. 나비축제 그 당시에 내 뒤에서도 그런 수레를 끌고 디제잉을 하면서 다니는 어떤 아저씨가 있었다. 그런 생각이 들면서 세상에는 많은 방식으로 자기 생각이나 의견을 밝히는 사람들이 꽤 있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고 주공아파트 프로젝트?를 할 때 오디세이전체 첫 인문학시간이 생각났다. 그 때 옷장이 강의해주셨는데 자기가 어떤 아파트를 ‘굿바이00아파트’인가?하는 이름으로 비슷한 프로젝트를 했다고 들었던게 생각이 났다. 그리고 우리 동네 주변에 있는 등촌 주공아파트가 생각이 났다. 다른건 딱히 생각이 없었는데 책이 유난히 많았던 게 기억이 나고 관람객도 같이 전시를 꾸릴수 있는? 그런 방식이 새로웠던 것 같다. 3층에서는 우리가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국민체조가 나오면서 선생님이 뭐라고 하셨는데 그 땐 집중을 안해서 모르겠고 오디세이가 만약 나중에 복교모임 때 뭉게구름이나 다른 많이 불렀던 노래의 반주가 나오면 저렇게 바로 반응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 앞에는 작가 10분께서 트위터로 글을 쓰면 바로 나오는 기계가 뭔지 모르겠지만 여튼 있었다. 그래서 신기했다 그리고 더는 생각나는게 없다. 다시 강의실로 돌아와서 불만합창단에 대해 설명을 듣고 개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 양 옆이 복이와 선율이여서 재밌었던 걸로 기억에 남는다. 하지만 나는 못썼다. 내가 알게모르게 불만이 많은데 막상 써보라고 하니 생각이 안 났었다. 집에 와서 가방을 정리했었는데 엄마가 불만합창단 종이를 보고 나에게 “너 왜 이거 아무것도 안 썼냐? 너 엄청 많을꺼 같은데?”라고 하는데 순간 선율이나 복이에게 말하는 두부가 생각이 났다.  

Read More

하루의 하루열기

10월11일은 세계 여자아이의 날로 국제구호 개발 NGO단체인 '플랜 인터내셔널'의 계획으로 시작되었으며 전세계 여자아이의 동등한 기회 여건을 보장하고 성적 불평등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제정되었다  

Read More

re: 서밋 리뷰 -하루

서밋 리뷰 판돌들이 서밋에 대해 설명해줄때 하자에서 가장 큰행사라고 했었다. 그때 왠지 모르게 기대감이 컸었다. 그리고 중국에서 오시는 원태쥔 교수?분의 강의를 들을 때 좀더 쉽게 이해하기위해 안테나달기 시간에 중국의 현대사?에 대해 다같이 공부도 했었다. 잔뒤에게는 미안하지만 난 역사에는 흥미가 없다. 세계사는 말할것도 없이 지루하고 이해가 안되었다. 하지만   '인생'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재미도 있었지만 공부를 한다는 면에서 봤을때는 이해가 알게 모르게 잘 됬던것같다. 서밋당일 4개 기관인 오디세이 친구들이 다 모여서 반가운 얼굴들도 몇 보였다. 하지만 난 스태프로 서밋을 같이 준비하고 있어서 마지막에 자리에 앉았는데 자리가 없어서 맨 뒷줄에 앉았었다. 앞에는 유창하게 영어 번역을 해주시는 떠비가 계셔서 핑계같지만 잘 집중도 안됐고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가 안됐다. 다른 친구들도 이해를 못한거같아서 역시 우리가 거기서 거기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다. 나는 옛날에 귀농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역시 생각만 하고 지내는게 나을거 같다. 목화공방에서 목화를 키웠던것처럼 물주고 지지대 좀 세워주면 되겠지라고 생각했었는데 내가 농사를 과소평가한것같다. "원태쥔교수의 강의에 많은 내용이 있었는데 그 각각은 이해가 된 것 같지만 전체적인 내용은 이상하게 이해가 안 되었다."라고 전체 리뷰시간에 말했는데 사실은 원태쥔교수의 강의 내용을 잘 이해도 안되는데 괜히 내가 잘못 해석하고 요약해서 원교수님이 말하고 싶었던 것과는 거리가 멀게 말하게 될까봐 말을 더 아낀 것같다. 리뷰가 끝나고 간단히 밥?을해결하고 다시 대담을 시작했다. 이번에는 좀 일찍들어가서 앞에서 3-4번째줄에 앉았다. 대담이 시작하기 전 이것은 '힙합이 아니다'에서 랩을 했는데 그 날이 우연히 가온생일이어서 옆에 앉았던 복이가 "가온 생일 축하해!"라고 하자고 했다. 이번 랩무대는 이때껏 있었던 지난무대들보다 좋았었다. 그래서인지 아니면 대담이라서 그런지 초반에는 그럭저럭 가만히 있을 수 있었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가만히 있는게 어려워졌고 옆에 있던 퐁퐁의 머리를 빗고 꼬면서 조금이나마 지루함을견딜수있었다. 유난히 긴 대담이 끝나고 우린 저녁밥을 먹고 999클럽에서 청포럼을 진행했는데 원교수님 강의보다는 한결 가벼운 느낌이었다 중간중간에 노래를 많이 들었는데 어떤외국분이 모국어로 노래를 할때 입학식 때 들었던 '우리의 하루?'의 외국버전이여서 반가웠다. 하지만 외국어로 되어있어서 따라부르진 못했지만 멜로디는 따라할수 있었다. 어찌어찌하다보니 청포럼이 마무리되고 외국분들이 춤추는걸 보았다. 선미의 가시나와 걸스데이의 기대해를 추었는데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그렇게 금요일 서밋은…

Read More

영화리뷰 하루

'안녕 히어로'라는 영화를 보았다. 쌍용자동차의 정리해고에 대한 내용이었는데 순간 난 작업장 담임판돌이신 '곰곰'이 생각났다. 편집부에서 요번 소식지 인터뷰를 곰곰에게 부탁 드렸었는데 그때 쌍용자동차에 대한 이야기가 좀 나왔기 때문이다.  이 영화는 쌍용차 부당해고 당하신 당사자 분들이 돈을 모아 무료개봉을 해주셨다고 들었는데 영화를 보고 나서 이런 영화를 롯데시네마나 cgv에서 상영을 할 수 있으면 이런 부당해고를 당한 억울한 사건이 있었다는 걸 더 많은 사람이 알게 되었을텐데 아쉽기도 했다. '안녕히어로'의 내용은 '쌍용차 정리해고' 라는 사건을 해고 당사자이신 현우네 아버지와 그 가족들의 9년간의 이야기를 담은 내용이었다. 나는 영화를 보면서 멀게만 느껴지던 쌍용차 정리해고에 대해 조금 알게 되었다. 그리고 영화를 보면서 현우는 나와는 다르게 어릴때부터 아버지의 일에 대해 고민도 많이 하고 아빠의 노동인권 운동? 을 보면서  또래 친구들보다는 빠르게 철이 든 것 같았다.  그리고 2009년이라면 내가 9살이었는데 이런 문제가 되는 큰 사건이 있었다는 걸 아예 몰랐다는 것에 내가 어릴때도 이런 큰 사건들이 많이 일어났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영화를 보면 교도소학가기 전에 애들을 앉혀놓고 뭘했었는데 마지막에 다 같이 사진찍을 때 "애들이 안 웃네" 였나? 여튼 선생님이 어떤 말을 했었는데 그 때 나는 알 수 없는 묘한 감정이 올라왔다. 또 영화를 계속 보긴 했지만  이해가 안되는 부분들이 좀 있긴했지만 다음날 복이가 쌍용차 정리해고에 대한 내용을 더 알아와서 알려주고 더 설명해주어서 이해가 됬다. 그리고 요번에 우세바에서 노동인권에 대해 공부하려고 했는데 많이 도움이 된것 같아서 나중에 팀프로젝트할때 좀더 이런 부당해고 쪽으로 더 알아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Read More

화염의바다 리뷰(하루)

솔직히 잘 모르겠다. 이 리뷰도 아마 아무말대잔치일 가능성이 엄청나게 크다. [화염의 바다]라는 영화제목을 봤을때 난민들이 바다에서 떠도는게 나오겠구나... 싶었다. 그런데 애기가 맨 첫씬에 나와서 내가 생각한 영화랑 다른가? 싶었다. 그런데 애기가 나오다가 난민들이 나오는데 이게뭐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용도 갑자기 끝나서 기억남는게 별로 없다. 그리고 강사에대한 믿음? 여튼 뭔가 질문을 해도 모르겠다고 하니까 좀 그랬다. 나도 솔직히 난민을 왜 북한이랑 연결하는지 이해가 안됬지만 강사님이 대답을 내가 이해할만큼 말씀을 안해주셔서 아직도 이 영화에 대해 잘 모르겠다.  또  영화를 연대와공존?이랑 연결하려니 더 어려웠던 것 같다.  애기와 난민이 교차해서 나오는데 왜 그렇게 나온건지 잘 모르겠다 애초에 이해도 안됬고 애기는 일상을 잘 보내면서 총 쏘는 연습을 하는데 갑자기 난민들이 죽는 장면을 보니 더 이해가 안됬던 것같다. 우리는 처음 영화를 보고 어려운 영화라는 판단을 하고 강의를 듣고 리뷰를 쓰자 라는 판결이 났었다. 그런데 강의를 들으니까 조금은 이해가 되긴 하지만 아직 부족하다. 강사님 혼자만 말씀하시는 것 같았다.  그래도 지구 반대편에 있는 난민들이 미국이나 우리나라까지이민을 오는 걸 보니 많이 심각하다고 느꼈고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솔직히 말하면 애기가 따라하는 총소리? 였다. 그래도 관심이 없던 난민쪽에 이렇게라도 관심을 갖게 되니 내가 스스로 조금이라도 인터넷에서 찾아보는 것같다. 난민 문제가 심각하게 나와서 뭔가 내가 내자리에서?할 수있는게 뭘까?라는 질문을 할 수 있게 된 영화이다. 우리나라까지 이민을 오는데도 우리나라에서 정착?하지 못하고 다시 다른 나라로 가야하고 낡은 배를 비싼 돈을 주면서까지 가야되나?라는 생각이 초반엔 했었지만 보면 볼수록 좀 난민들의 문제가 더 빨리 해결됬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게 된 영화이다. 내가 맞게 이해한 거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튼간에 이 영화는 나에게 어려웠다. 마치 10살인 애한테 고등학교 수학을 배우라고 하는 것 같이 어려웠었던 것 같다. 어려운지 이해가 안된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영화는 그렇게 오래 내 머릿속에 남아있질 못했다. 이 리뷰도 지금 한 3주만에? 맞나?쓴거 같아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좋은 영화를 골라서 본 거는 알지만 나에게는 아직 어려웠다. 그리고 사람대사람으로보면 난민을 그렇게 막 대해도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본 사람들이 난민을 대하는 태도는 국경에 가서 난민을 던지는?거였고 사람들이 난민을 다 안 좋게 봤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실망했다. 우리는 북한과 전쟁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