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퐁달

해남여행 리뷰 – 퐁달

나는 ‘새로움’을 좋아하지만 싫어한다. 새로운 지식, 새로운 생각은 좋아서 늘 새로움을 찾고 배우고 싶지만 ‘새로운 환경’은 좋아하지 않는다. 익숙하지 않은 공간,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을 마주할 때 나오는 나의 모습이 싫은 걸지도 모른다. 이번 여행은, 이런 여러 가지 의미로 힘들었고, 즐거웠다. 환경도 사람도 생각도 감정도 익숙함이 10%, 새로움이 90%였다. 이렇게 혼란스러움으로 가득 찼던, 그리고 아름다웠던 나의 여행을 솔직하게 이야기 해 본다. 그곳에서 처음 만난 건 새로운 사람들이었다. 로꼴. 지나다니기만 했지 대화란 걸 제대로 해본 적 없는 사람들. 근데, 그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지금 생각해도 무언가가 나를 압박한다. 개인적으로 나는, 그렇게 모르는 사람들과, 단체로, 숙소에서, 큰 공간에서, 조별로 활동하는 여행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냥 좋아하지 않는 게 아니라 트라우마 라면 트라우마 인 것이 있다. 그리고 그 나이 대의 사람들에게도. 그냥 누군가에게, 또는 어딘가에 꼭 말하고 싶었다. 내가, 유독 ‘친화력’이란 걸 가지지 못한 내가 왜 그곳에서 그렇게 지쳤었는지. 뭐 어쨌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 좋긴 했다. 아는 사람이 많아지기도 했고. 환경에 예민한 나는 사람에게 신경 쓸 새가 없긴 했지만! 그렇고 그런,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나는 간간히 만나는 잘 아는 내 친구들이 너무너무 반가웠다. 아직 많이 친하지 않은 오디세이 친구들에게도 이상하게 애정이 생겼다. 첫날, 밤에 음악 분수가 나와 친구들과 들어가서 뛰어놀았는데 정말 즐거웠다. 많은 사람들을 한꺼번에 만나 혼돈 속에 있던 나를 구해준 느낌. 하지만 생각나는 건 아직도 이해가 가지 않는, 토요일 밤 음악 분수를 껐던 일이다. 길별&판돌의 요청으로 틀지 않았던 것인데, 위험하니 보기만 하라고 이야기를 하지 않고 위험 요소를 없애버린 것은 아직도 이해할 수 없다. 사람의 이야기는 이 정도로 하고. 이번 여행의 큰 키워드인 ‘세월호’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다. 이번 여행 중 가장 큰 기억이 남는 세월호의 감정은, 솔직히 말하자면 끔찍했다. 팽목항과 목포 신항. 팽목항에선 매서운 바람에 눈도 못 뜨며 생존자의 이야기를 글로 들었고, 유가족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사건 현장에서 유가족의 앞에서. 많은 사람들이 울며 노래했다. 목포 신항에선. 세월호를 보러 가는 줄도 모르고 있었다. 이 곳이 제일 힘들었다. 나는 누군가의 죽음의 현장을 보기엔…

Read More

180605 인문학 책 리뷰-퐁달

<맨박스> <돌직구 성교육>을 읽고. - 퐁달 180605 인문학   <맨박스>는 전에 읽었던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와는 다른 관점에서 본 여성혐오와 남성에게 가해지는 편견을 말하는데, 여성의 관점으로 말하는 책을 읽을 때보다 읽기는 힘들었지만 이 책에서 말하는 ‘남성들’에 아빠와 오빠, 가장 가까운 남성들을 대입해 읽으니 읽기 편했다. 항상 ‘남성들은 어떤 이유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하는가?’ ‘남성들은 어떤 이유에서 여성을 소유물이라 여기는가?’ 라는 질문들이 풀리지 않았는데 이 책에선 그런 이유들을 말해주었다. ‘남자다움’을 실행하기 위한 여성혐오, 어렸을 때부터 무의식적으로 길러져 오는 편견과 생각들을 남성의 입장에서 말해주니 머릿속이 번뜩이는 느낌이었다. 인상 깊었던 내용 중 하나는 남성이 가하는 여성 폭력에 대해 이야기 하며 ‘당신은 당신 스스로 착하고 선한 남성 이라고 생각하며 여성에게 가해지는 남성의 폭력을 일부 문제적 남성들의 문제라 여기고, 폭넓은 남성 중심주의와 성차별이 빚어낸 현상이라는 점을 간과하고 만다.’ 라는 말이었다. 항상 남성이 가하는 여성폭력을 이야기 하면 ‘일부 남성’의 일을 일반화 시키지 말라, 나는 그런 남성이 아니라 라며 남성 속에서 근본적인 문제가 만들어낸 현상이라는 점을 무시해버리고 마는데 그 이유를 조금 알 것 같았다. 스스로를 ‘착한 남성’ 이라 여기는 남성들이 그렇게 무시해버리는 걸 많이 봐왔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나는 여성을 배려하고, 나는 여성혐오를 하지 않고, 범죄를 저지르지 않으며, 범죄자를 정신이상자라며 욕하고, 묻지마 범죄를 잘못됐다 생각하는데 무슨 여성혐오자야? 일반화 하지 마.’ 라는 이야기. 아, 여자 친구가 있는데 무슨 여성 혐오자냐 는 말도 많이 들어봤다. 스스로를 ‘착하고 평범한 남자’라고 여기기 때문이 아닐까. 이 책이 생각보다 읽기 편했던 건 실제 남성들의 ‘맨박스’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그 맨박스를 알아차리고 바꾸려고 하는 남성과 아직 그렇지 못한 사람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나와서 이해하기 어렵지 않았다. 그 사람들의 편견이나 맨박스, 남자다움이라는 걸 조금 더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 맨박스에 익숙해져 있는 나도 알게 되었다. 남자 친구가 영화를 보다가 무섭거나 슬퍼서 울었다는 말을 들었을 때 나의 반응을 생각해보게 되었던 것 같다. 맨박스 뒷 표지에 적혀있는 ‘남자다움의 십계명’이라는 글을 읽으며 ‘정말 이런가?’ 했던 부분이 많았는데(요즘 시대에도 이런 말을 하나, 거의 들어보지 못했고 나도 신경 쓰지 않는데.…

Read More

(2018.5.25-5.28) 광주 여행리뷰 퐁달

광주 여행 리뷰-퐁달 광주에 갔다. 광주에서의 하나의 키워드를 뽑자면, ‘현실’ 이다. 그리고 한 문장을 뽑자면 ‘기억할 수 없으니 기념하는 것.’ 광주는 내가 한반도에서 가장 남쪽으로 내려온 곳이었다. 남쪽의 더위, 남쪽의 사람들, 남쪽의 분위기. 남쪽에 가면 항상 비슷한 것들이 있었지만 광주에선 어딜 가나 다른 남쪽과는 다른 점이 있었다. 언제 어디서나 기념하고 기억한다는 것이었다. 검색해야 알게 되고 영화로만 알고 교과서에만 나오는, 그냥 비극적인 민주화 운동이라고 생각했던 5.18 민주화운동이 광주에선 현실이었고 현실로 다가왔다. 광주에서 5.18을 만난 곳은 ACC, 구 전남도청, 5.18 민주묘지였는데 이번 여행에서 가장 크게 기억에 남는 곳이기도 하다. ACC를 첫날 잠깐 돌아봤을 땐 너무 천천히 하나하나 살펴봐서 제대로 보진 못했지만 그곳의 분위기, 그곳에서 새로 알게 된 5.18 10일간의 항쟁, 사람들을 봤다. 첫날부터 만난 광주에서의 5.18 이었다. 구 전남도청도 아주 잠깐 둘러봤지만 역사의 현장인 장소에서 본 5.18 당시의 사진들은 그저 검색해서 찾아보는 것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웅장함과 기분이 있었다. 가장 크게 현실로 다가왔던 것은 3일째에 삶디씨의 광주투어에서 간 ACC 해설이었다. 야외에서 이동할 때 해설해주시는 분이 멈추어 서서 이곳이 그 당시 시신들을 놓았던 장소라 말했다. 이 위엔 원래 다리가 있었는데, 그늘이 시신을 놓기에 적당할 거라 생각해서 시신들을 이곳에 놓았었다고. 그리고 해설사의 아버지도 당시 전남대학교 학생이셨는데 전남도청 앞 분수대에서 횃불을 드셨었다고 말했다. 그 순간 두 개의 이야기가 머릿속에 들어오며 ‘내 생각보다 과거의 일이 아니구나, 영화 같은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의 일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순간이 이번 광주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다. 5.18 민주묘지에선 많은 사람들 중 몇 명의 이야기를 들었다. 아는 이야기들도 많았지만 그곳에서의 웅장함, 그곳의 분위기가 둥글게 감쌌다. 잊을 수 없는 순간일 거라 생각한다. 묘비 뒤에 적혀있던 말들이 나를 과거로 불렀고 그 당시의 생생함을 만날 수 있게 해 주었다. 하지만 그 묘비 뒤엔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했으니. 이 땅에 민주주의가 왔고 이런 말들이 적혀있었는데, 가족을, 친구를 잃었어도 그 속에서 사명감을 잃지 않았다는 것이 ‘나도 그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그 아픔 속에서도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이 5.18 당시…

Read More

주간 리뷰 5/8-11 퐁달

5월 8~11일 주 리뷰 전체적으로 피곤한 한주였다. 화요일부터 시작한 한 주였는데 연휴 내내 과제를 하고, 끝내지 못한 과제를 생각하며 몸도 마음도 정말 지친 상태로 보냈는데 이번 주 자체도 끝낼 과제도 많고 집에 한번도 9시 전에 들어간 적이 없어서 힘든 상태이다. -이번 한 주의 목표는 1.과학과제 2.편집부 글쓰기 3.인문학 책읽기 이고, 일에 너무 큰 부담감을 느끼지 않기 였다 화요일, 인문학 수업과 관찰수업이 있었는데 인문학 시간엔 영화 <히든피겨스>를 보고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자체는 오래 전, 극단적인 이야기를 다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비슷한 상황이 지금 있는 것 같았다. 요즘 내가 관심 가지고 있는 주제이기도 한 ‘제노포빅’에 관한 생각이었다. 관심가지고 있는 아이돌 그룹엔 외국인 멤버가 반 정도 되는데, 그 외국인 멤버에 대한 차별과 어디에서 인터뷰를 하거나 방송에 나왔을 때 받는 발음 놀림, 조롱 등이 생각났다. 그리고 영화에선 언제나 중요한 순간, 뿌듯하고 성취감을 느껴야 하는 순간에 ‘백인 남성’이 나타나서 구해주거나 인정해주는 것이 나에게는 불편했다. 언제나 인정해주지 않고 무시하던 백인 남성이 흑인 여성을 인정해주고 칭찬해주는 사실에 뿌듯해하는 것, 그걸 노렸고 그 장면이 하이라이트 라는 것이 나에게는 ‘왜 굳이’라는 생각을 떠올려 불편하게 만들었다. 이번 인문학 시간은 그래도 그나마 이야기가 오가긴 했는데, 언제나 핑퐁핑퐁 되지 않는 이유는 뭘까, 생각했는데 아마도 사회자가 누군가를 찍어서 물어보고, 그 사람은 대답하고 이런 식의 진행이라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질문>대답>질문>대답 이런 식?) 굳이 사회자가 어땠냐고 한 명 한 명 안 물어봐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 관찰수업에선 3주간 내가 관찰한 ‘당신’의 자화상을 발표했는데, 내가 누군가의 인생과 이야기를 전달한다는 게 새로웠다. 다른 누군가가 나를 발표해주고 20명의 사람들이 그걸 들어준다는 것도 새롭고 신기했다. 관찰수업에서 가장 생각나는 건 ‘너무 바쁜 것도 좋은 것만 있진 않지 않냐’라는 유리의 질문이었다. 내가 주말 내내 ‘왜 나는 이렇게 늘 급하게 해야 할까, 짬은 안 나서 잠을 줄여가며 해야 하는 일을 내가 굳이 해야 하는 걸까.’ 같은 생각을 하며 보냈는데 유리의 이 질문이 더해져 더 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스스로 하루를 정리할 시간이 없다는 고민도 했다. 일기를 쓸 시간도 없이…

Read More

퐁달 180419 페차쿠차

오늘은 4월 19일 이에요. 4.19혁명 기념일이죠. 우리는 4.19에 대해 잘 알고 있지 않고, 그렇게 중요한 날이라 여겨지지 않지만 오늘 알아봐야 할 것 같아서 가져왔어요. 4.19는 1960년 발생한 사건입니다.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은 1948년부터 12년동안 잘못된 방식의 장기집권과 야당과 시민에게 가해지는 정부와 경찰의 노골적인 탄압 등으로 국민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기대와 믿음을 없앴고 거의 모든 국민들은 정권 교체를 바랐어요. 1960년 4대 대통령 선거 시기에 노골적인 정부의 이승만 정권 지지를 나타냈고 여러가지 부정선거 방법을 찾아 노골적인 부정선거를 저질렀습니다. 그렇게 결국 부정투표를 저질러 결국 이승만이 다시 대통령으로 당선되었고 그걸 보고 국민들은 분노해 마산에서는 당일 저녁 시위가 열렸어요. 국민들은 이미 이승만 정권에 모두 반감을 가지고 있어서 국민들의 감정을 한 순간 폭발시켜 한 곳에 모을 수 있는 사건만 있으면 되었는데, 그 당시에는 한 학생이 3월 15일 마산 시위에 참가했다가 행방불명 된 후 4월 11일에 왼쪽 눈에 최루탄이 박혀 사망한 채 마산 앞바다에서 발견되었어요. 이 사실을 알고 시민들과 학생들은 분노해 거리로 뛰쳐나왔고, 이승만 하야를 요구하는 시위는 전국적으로 확산되었습니다. 이렇게 시위가 계속되자 이승만 대통령은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조종된 것’ 이라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해 ‘빨갱이’ 취급을 했고요. 계속해서 이승만 정권이 물러서지 않자 학생과 시민들의 시위도 계속 커졌습니다. 4월 19일 약 3만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모여 시위를 했고 수천명이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이때 경찰은 시민을 향해 발포했고, 19일에만 약 100명 사망 1000여명이 부상을 입었어요. 이 때부터 전국적으로 계엄령이 선포되었지만 시민들은 물러서지 않았고 26일, 이승만은 하야했어요. 진짜 혁명은 무력 진압 될 때 시작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요. 가만히 있는다면 나에게도 우리에게도 언젠가 돌아올거라는 두려움과 믿음, 희생된 사람들에 대한 예의와 미안함 같은 것들이 사람들을 거리로 뛰쳐나올 수 있는 용기를 주는 것 같습니다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 아는 헌법 전문에 적혀있는 문장이 있습니다. 4.19혁명은 우리를 ‘혁명’이란 걸 할 수 있는 용기와 부당함과 불의에 항거할 수 있다는 확신을 주었던 것 같아요. 시위는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오늘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