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샴푸

0606-0610-해남여행

여행을 가기 싫었다. 일요일이 항상 껴있기 때문에 가기도 싫었고, 여행을 가면 24시간 내내 남들과 붙어있어야 하고, 또 여행을 갔다 오면 몽롱해지는 정신 때문에 가기 싫었다. 그런데도 갔다. 고정희 추모 여행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채로. 나는 고정희라는 시인이 누군지 제대로 몰랐다. 지금도 잘 모르겠다.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한테 추모하러 간다는 게 약간 우스웠다. ‘왜 가야하는걸까’ 라고 생각도 했다. 근데 어찌 보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을 추모해서, 그래서 그 사람한테 조금이나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 고정희 시인의 생가를 보고, 선착순으로 받은 책을 보고, 그리고 다른 죽돌들과 떠별들이 했던 시극을 보고, 그 사람이 쓴 시를 외우고 읽고. 생각보다 많이 행동했다. 우리는 왜 고정희 추모여행을 떠났던 것일까? 아직도 의문이다. 내 생각에는, 적어도 그녀가 남겼던 시와 그녀가 했던 행동들 그리고 삶과 문학세계를 엿보려고 간 것이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아주 조심스레. 고정희 추모여행이라는 타이틀이지만 세월호가 더 인상적으로 남았던 것 같다. 세월호는 내가 직접 겪은 거니까. 어떤 일이 일어났고, 어떤 일이 지나갔는지 내가 내 눈으로 봤던 사건이니까. 팽목항에서 있던 분향소는 컨테이너로 지어져 있었다. 들어가서 흰국화꽃을 앞에다가 살면시 두고, 묵념을 했다. 시간이 너무 짧아서 깊게는 못했다. 그렇다고 밖에서 하자니 노란 리본을 보면 속이 답답해져서 버스 안으로 조금 빨리 들어갔다. 직접 본 세월호는 많이 컸다. 바로 앞까지 가지는 못했지만 멀리서만 봐도 무척 거대했다. 많이 녹슬은 세월호는 뱃머리 근처에 영어로 ‘세월 ’이라고 써져있는 것도 조금 지워져 있었다. 유가족 분이 담담하게 말하셨다. 그다음에 녹슨 배를 보는 시간을 가졌다. 강렬하게 비추던 햇살이 너무 신경쓰여서, 그리고 피부가 따가워서 집중하지 못했다. 세월호를 제대로 바라보지 못했다. 그게 너무 아쉽다. 내 눈에 제대로 선명하게 박아놓아야 잊어버리지 않을 텐데. 주변에 있던 노란 리본들이 바람에 펄럭였다. 색이 바래진 리본들이 많았다. 그만큼 시간이 오래 지난 건데, 나아진 것과 처벌 받은 사람은 별로 없다는 게 안타까웠다. 로드스꼴라와 같이 한 자유여행은 처음에는 다사다난이였다. 내가 길잡이인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게 속상했기도 하고, 로꼴 떠별들과 친하지도 않았고. 그래서 나는 조금 붕 떠있는 기분을 느꼈었다. 그래도 가면서 점차 친해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친할 필요는 없었는데…

Read More

책 리뷰-맨박스, 돌직구 성교육

  예전에 어떤 사람이 나한테 남성이 맨박스를 굳이 나가야 하는 이유를 물어봤다. 나는 그때 맨박스가 남성을 억압하는 한 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맨박스를 읽으면서 나에게 부족했던 지식들을 참고할수 있었다. 나는 단순히 맨박스가 남성을 억압하는 한 틀이 될 수 있다고 얘기했지만, 좀 더 구체적으로 맨박스가 어떤 부분에서 남성을 규제하는지 설명되어있다. 남성성의 중심에는 꼭 이 모든 상황을 통제하려는 욕구가 있어서 더 솔직하지 않고, 감정적 나약함을 표현하지 않는다. 그 감정적 나약함이 자신의 나약한 부분을 얘기하는 것 같기 때문이다. 자신의 경험을 얘기해달라고 하면, 자신의 경험보다 나약한 모습을 보여 달라는 요구처럼 느껴진다고 책에서 써져있었다. 이런 지식은 나한테 와 닿았지가 않았다. 일반적인 학술서를 읽는 것 같았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니, 주변에 있는 남자인 친구들한테 경험과 관련된 얘기를 물어보면, 거의 대부분은 자신이 내세울 수 있는 자랑거리 이외에는 아픈 손가락이라는 핑계를 대면서 말하지 않았다. 남성으로서 감정을 내보이는 게 나약함의 증거라고 배웠다는 책의 이야기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바뀌었다. 일반적으로 어른들이 하는 얘기가, 남자는 강하고 여자는 약해. 그러니까 남자가 여자를 지켜 줘야해.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여자가 지켜줘야만 하는 존재로 인식 되어있지만, 좀 더 깊이 들어가자면 여성의 성향이나 관점이라고 생각하는 모습을 약하다고 생각하고, 떨쳐버릴려고 하는 남성들이 많다. 남자다움의 정의를 여성과 차별을 두는데 기반하고 여성에 대해 멀어지려고 하니까 여성에게 무관심이 이어진다. 그러면서 여성들의 체험에 그건 그들의 문제야 라면서 관심을 안 가지는 것 같았고, 책의 내용도 비슷했다. 남자아이들이 울 수 있는 나이는 우리 동생을 보면 6살이후에는 울려고 하지 않았다. 그 이외에 울려고 그러면 남자가 왜 우냐는 말로 눈물을 멈추려는 사람들도 많았다. 학교에서 울면 친구들한테 놀림받고 올때도 있었다. 남자가 왜 우냐는 말로. 여자처럼 많이 운다는 말로. 그렇기에 동생이 더 눈물을 그치려고 한걸 수도 있었다. 하지만 나 같은 경우에는 달랐다. 성격상으로 나는 남들한테 눈물 보이는 게 싫었지만, 울음이 나올때면 애들이 내 주변에서 괜찮냐고 날 감싸면서 말했다. 놀림감으로 전략 당하는 경우는 없었다. 지금까지도 내가 울면 날 위로해준다. 그런데 남자가 울면 다그친다. 위화감이 느껴진다. 내가 최근 고민하는 ‘여자다움’이란 단어와 상반되는 ‘남자다움’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된다. 사회적으로…

Read More

0525-0528 광주여행

광주여행에서 짧고 굵은건지 그냥 굵은건지 모르겠다. 4일이라는 시간은 짧지 않은데 그 일정이 무척 촉박해서 그런가, 짧게 느껴진것 같다. 구 전남도청을 방문했을때 진짜 시간이 없다고 느꼈다. 거의 2시간 가까이를 소비했는데 그것조차도 무척 짧다고 느껴서, 다음에 나 스스로 광주에 오게 된다면 들려서 다시 천천히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와이 워크숍을 레드페스타에서 할려고 이틀을 했는데 처음에 삶디씨와 아는 사이가 아니라서 같이 즐기면서 못했던게 조금 아쉬웠다. 레드페스타에서 할때 너무 더워서 정신을 못차렸다. 그래도 내 역할을 다할려고 최대한 집중했다. 삶디씨와 광주여행을 했는데, 많은 사람과 대화를 해서 무척 즐거웠다. 광주극장인가? 거기를 갔는데 2층이 있으니까 정말 무대 같았다. 영화상영보다 확실히 연극에 맞는 극장인것 같았다. 일제 강점기에도 있었다고 했는데 그 때의 느낌이 고스란히까지는 아니지만 들어오는 것같아서 무척 뜻깊었다. 거기서 사진도 찍고 대화도 한 다음 밥을 먹으러 갔는데 치킨을 먹으러 시장에 갔다. 닭이 진짜 많아서 다 못먹은게 무척 후회가 된다... 그리고 ACC를 들렸는데 거기가 무척 크고 방대해서 멋있었다. 펭귄마을? 거기도 들려서 온갖 이야기를 하게 되면서 삶디씨와 많이 친해진것 같다. 국립 518민주묘지를 가서 묵념을 하고 묘지를 둘러봤는데 묘지마다 가족들이 쓴 편지 같은것이 있고, 그사람의 출생과 죽음을 써놨는데 우리 나이때의 애들도 있어서 숙연해 졌다. 나 같으면 숨어서 일이 빨리 지나가길 바랬을것 같은데... 광주 현장학습여행으로 머리속에서 역사책 외우는것 보다 더 강렬하게 머리로 들어왔다. 다음에 개인적으로 광주여행을 갔으면 좋겠다.

Read More

0528-0601 주간 리뷰

여행을 갔다오고나서 화요일날 1시 반에 오라고 했다. 나는 그게 너무 고마웠다. 왜냐면 그날 내가 11시 반에 일어났기 때문이다. 와서 관찰 수업 하나밖에 안하니까 시간이 금방 가는것 같았다. 관찰 수업때 우리 조는 '삶' 이란 주제로 얘기하는데 나는 '장애' 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임했다. 하지만 하다보니까 너무 내 주장만 내세우는 것같아서 미안했다. 그리고 정말 섞이기 힘든 주제라서 나중에는 내 주제를 바꿀까 생각을 했다. 지금 정확히 뭐로 바꿀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하기엔 이건 너무 어렵다고 생각되고, 나쁜 의미로 해석될수도 있어서 잘 모르겠다. 수요일날 부터 금요일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머리속에 딱 들어오지 않는다. 무척 정신없이 지나간것 같다.  그래도 들었던 피드백은 기억이 조금 난다 . 수요일날 나는 음악 잠수함때 목소리녹음을 못했는데 몬구가 조금 화난 목소리로 얘기하셔서 신경이 많이 쓰였다. 니 알아서 해라 라는 말투여서 무척 찔리고 왜 제대로 못했는지 무척 생각을 많이 했다. 꼭 가사를 다 써서 진행이 잘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야겠다.

Read More

0521-0525 주간리뷰

화요일이 부처님 오신 날 이여서, 월요일도 쉬는 날이 되었다. 바디톡과 글쓰기 수업, 인문학과 관찰수업을 못해서 아쉬웠다. 글쓰기 수업을 무척 하고 싶었는데 못해서 너무 아쉬웠다. 수요일날 이타카 수업과 농사가 밥이다 수업을 스킵하고 물길의 이야기와 저번주에 있었던 사건을 얘기했다. 그리고 음악 수업인데 그때 아파서 몸이 계속 축 쳐져서 음악시간에 많은 일들을 진행하지 못했다.  목요일날 애들이 내일 여행간다고 막 얘기를 했는데 진짜 실감이 안나서 되게 멍때리고 있었다. 영어랑 과학을 했던것 같은데, 애들이랑 같이하는 작업이 나는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이타타가 옆에서 안도와주고 돌아다니긴 하지만 필요할때 딱 나타나서 이건 이렇게 하는것 같다고 말할때 정말 많이 고맙다.. 나는 과학을 정말 못하는데 도와주니까 과장 되긴 했지만 구원자 같은 느낌??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