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오디세이 여행

77 해남 여행리뷰

해남여행 리뷰 77 나는 해남여행 2번째 날 팀별여행에서 송호 해변에 간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원래는 사구미 해수욕장을 갈려고 했는데 숙소와 거리가 있어서 물에 젖은 채로 버스에 타면 불편할 거 같아서 숙소와 가까운 송호 해수욕장에 가기로 했다. 송호 해수욕장에 가기 전부터 너무 기대됐다. 송호 해수욕장에 도착해서 바다를 봤을 때 그냥 기분이 너무 좋았다. 오랜만에 간 바다이고 오랜만에 하는 물놀이라 더 기분이 좋고 설렜던 거 같다. 빨리 바다에 들어가고 싶었다. 그래서 짐만 두고 바로 바다로 향했다. 바다를 향해 걷는데 내가 슬리퍼를 신어서 모래가 슬리퍼 안으로 들어왔다. 모래가 발가락 사이, 발바닥과 슬리퍼 사이, 발 구석구석에 들어왔다. 평소 같았으면 짜증났을만한 상황인데 이번에는 좋았다. 아마도 내 눈앞에 바다가 있어서 좋았던 거 같다. 걸어가다가 슬리퍼를 모래사장 위에 가지런히 놓은 다음에 바다에 들어가기 위해 다시 걸어갔다. 살짝 망설여지긴 했지만 은하가 들어가는 모습을 보고 들어갔다. 내가 들어가기 전에 은하가 “바다가 따뜻해!” 라고 해서 ‘바다가 얼마나 따뜻하길래 저 말이 나오지?’ 라는 생각을 했었다. 발을 물에 담갔다. 물이 발목까지 왔다. 음...... 따뜻했다. 물의 온도에 대해서 생각하고 가지 않았지만 조금 당황스러웠다. 그 온도의 물로 샤워하면 적당할 거 같은 따뜻함이었다. 일단 걸음을 멈추지 않고 물의 흐름을 무시한 채 계속 앞으로 나아갔다. 물이 시원했다가 따뜻했다 온도가 들쭉 날쭉이였다. 가다가 멈춰서 선미, 은하, 나 이렇게 3명이 동시에 하나, 둘, 셋을 외친 뒤 몸을 물에 담그기로 했다. “하나! 둘! 셋!” 나는 일단 안 들어갔다. 은하와 선미를 봤다. 선미는 물에 몸을 담갔다. 은하를 봤다. 역시. 은하도 그대로였다. 은하와 나는 아이컨택을 하다가 했다. 물이 따뜻해서 생각보다 좋았다. 사실 나는 바다에 들어가자마자 물 튀기면서 난리 날 줄 알았는데 평화로웠다. 평화롭게 앉아서 얘기를 나눴다. 반신욕하는 기분이었다. 화장실에 갔던 오쭈와 설이 돌아왔다. 갑자기 선미가 게임을 하자고 제안했다. 좋은 제안이다. 선미가 게임에 대해 설명해줬다. 다리로 걷는게 아니라 팔로 걸어서 목적지까지 최대한 빨리 가는 게임이었다. 게임을 시작했다! 최대한 열심히 팔로 걸었다. 생각보다 힘들었다. 목적지에 도착했다!! 누가 1등인지는 모르겠지만 다 도착했다. 갑작스런 게임이긴 했지만 재밌었다. 게임했던 자세로 바다 수평선 쪽으로 걸어 가봤다.…

Read More

20180613_해남여행_유성

저번주 수요일 현충일부터 저번주 일요일까지 5일동안 다녀왔다. 별로 지나지 않았는데 기억에 남는 건 별로 없다. 그냥 지치고 피곤한 몸으로 친하지 않은 여러명 친구들을 만나서 친해져야하는 바쁜 시간을 보냈던거 같다. 힐링하려고 가는 여행이 아닌 걸 알고 세월호와 고정희 시인을 위해서 간 것도 알지만. 나는 고정희 시인에 대해서 아는 것도 없고 그냥 그 시대에 여자 페미니스트 시인이다 라는 정의 내려진 사람을 추모하러 간다는 것 뿐이다. 제일 좋았던 시간은 아침에 칠칠이랑 산책을 나갔던 거? 그때는 날씨도 좋고 새벽이여서 졸리지도 않아서 돌아다니는게 힘이 안들었다. 그리고 걸어다니면서 여러가지 예쁜 꽃들도 보고 보고싶었던 넓은 바다까지. 아쉬웠던건 넓은 바다가 너무 더러웠다는 점. 하지만 그 앞에서 느껴지는 나를 반겨주는 바람이 시원했다.

Read More

광주 여행 리뷰 – 하늘

광주 여행 리뷰 광주 여행을 다녀왔다. 그곳에서 하자와 인연이 깊다는 삶디 센터를 방문했고, 삶디 센터의 씨앗이자 새로운 인연 삶디씨를 만났다. 첫 날, 우리는 정신없이 광주에 도착했다. 정신없이 버스에서 내리고, 또 정신없이 삶디 센터를 방문하고, 또 정신없이 전남도청으로 향했다. 전남도청은 생각보다 생생했다. 그 시대의 아픔들이, 그 시절의 고통이 잘 드러나 있었다. 그저 그런 팩트 나열이 아니었다. 고통에 몸부림치는 주민들, 너무나 메마른 표정으로 총격을 가하고 있는 계엄군.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5.18의 아픔을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가장 먼저 가본 특별관에는 각종 사진들이 있었다. 계엄군에게 끌려가는 시민, 구타를 당해 사망한 청년을 부여잡고 우는 어머니, 무자비하게 시민들을 쓰러뜨리는 계엄군 등 마음을 울리는 사진들이 너무나 많았다. 그보다 더 마음을 울린 점은 이 사진 중 절반이 외국인인 위르겐 힌츠페터가 찍은 사진이라는 점이다. 특별관에서 나는 다시 한번 위르겐 힌츠페터에게 깊은 감사를 느꼈다. 본관으로 향하며 나는 기대했다. 특별관도 이리 잘 되어있는데 본관은 얼마나 더 대단할까. 본관에 도착했다. 기대 이상이었다. 팩트들이 가슴을 울리는 영상 혹은 사진들과 함께 전시되어 있었고 너무나 참혹한 장면에 마음이 아팠지만 눈을 감을 수는 없었다. 알아야 했고, 지켜봐야 했다. 너무나 아쉽게도 시간이 부족해 2관까지 보고 3관에 들어가 1층을 본 순간 시간이 끝나버렸다. 그 급한 와중에도 3관에서 봤던 사진이 너무 기억에 남아있다. 그 사진은 각도에 따라 1980년도 당시와 현재를 함께 볼 수 있었다. 지금의 너무도 평화로운 모습과 많이 대조되는 풍경이었다. 아쉬움을 머금고 우리는 다시 삶디 센터로 향했다. 그리고 우리는 하와이 워크숍을 시작했다. 서울에서 이미 배운 내용인 줄 알았지만 새로운 내용도 있었다. 때문에 지루하지 않았다. 또 하와이 워크숍을 삶디 센터의 노리들과 벼리들과 함께 했기 때문이었을까. 낯설고 어색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익숙한 수업. 참으로 오묘한 것이었다. 그렇게 우리는 하루를 마무리했다. 숙소에서 피곤을 풀고 잠이 드니 어느 새 아침이었다. 그렇게 우리의 여행 2일차가 시작되었다. 처음으로 우리는 삶디 투어를 해봤다. 항상 하자 투어를 하는 사람들을 보기만 했었지 우리가 투어를 해보는 것은 처음이었다. 하자 투어를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록 우리는 다시 하와이 워크숍을 시작했다. 그리고 곧 우리는 금남로로 나갔다.…

Read More

한강U전체집합/중구U종로구 – 미니,가온,나무

첫째날, 우리는 한강U전체집합이라는 주제로 자전거를 타고 한강에 라이딩을 나갔다. 지하철을 타서 여의나루역으로 이동한 후 따릉이를 빌려 여의도 공원을 시작으로 자전거 반납지인 반포대교로 향했다. 중간중간 우리는 예쁜 길이나 쉴 공간이 보이면 멈춰 사진도 찍고 쉬기도 하였다. 그렇게 느긋하게 이동하던 우리는 다음 반납지까지 이동하는데 시간이 촉박하게 되어 젖먹던 힘을 다해 반포대교 잠수교를 건너갔다. 반포대교를 지나 우리는 잠시 미니의 동네인 행당동으로 빠져나와 점심을 해결했다. 여기에선 미니가 추천해준 맛집3군데가 있었는데, 나무의 선택으로 국수나무에 들어가 규동과 돈까스를 먹었다.               점심을 해결한 후, 다시 한강 쪽으로 빠져 서울숲으로 향했다. 서울숲으로 가는 길에는 한강과 중랑천이 합쳐지는 구간이 있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한강의 다리도 구경하고 사진도 찍었는데, 미세먼지가 너무 심해 다리가 잘 안보여서 아쉬웠다.               서울숲에서는 30분간 자유시간을 가졌는데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기도 하고 미니와 가온은 고향의 추억을 되새겨보는 시간도 가졌다.         서울숲 다음에는 뚝섬유원지로 향했는데, 가온의 설명을 듣기도 하고 라면도 먹으며 휴식을 취했다.               뚝섬유원지를 지나 한강길을 따라 조금 가다보니 한강쪽으로 내려가는 길이 보였다. 그 아래로 내려가보니 마치 한강이 바다처럼 땅과 이어져있었다. 우린 여기에 누워 한강에서 소리도 듣고 하늘을 구경하기도 하면서 정말 긴 휴식을 취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둘째날은 종로구U중구라는 주제를 가지고 전 날과 마찬가지로 자전거를 타고 출발했다. 우리는 처음 얼마 전 개방된 청와대 앞길을 자전거로 지나보았다. 다른 지역에 비해 자전거 길도 잘 깔려있고 자동차도 얼마 지나다지니 않아 이동하기가 정말 수월했다. 그렇게 우리는 짧게 청와대를 본 뒤 다음 목표지인 창덕궁으로 향했는데, 창덕궁으로 가는 길도 자전거 도로가 잘 깔려있었지만 자동차가 많아 자전거를 끌며 도보로 이동했다.                 창덕궁에 생각보다 일찍 도착한 우리는 빠르게 후원티켓을 예매한 후, 창덕궁에 들어가 쭉 돌아보고 사진을 찍고 후원입장 시간까지 쉬는 시간을 가졌다.               후원은 정말 운좋게 들어오게 되었는데 서울과는 완전히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건물들도 하나도 보이지 않고, 나무와…

Read More

서울 어디까지 가봤니? (서울 NEWS팀 – 로디, 세이, 침대)

경복궁을 기준으로 서울의 동서남북을 다 가보자는 의미로 north, east,west, south를 합친 서울 뉴스팀입니다.   화요일 투어 첫째날 - 남산타워 ,  63빌딩 , 하늘공원, 서울로 7017, 낙산공원 첫째날의 주제:  high place tour . 서울의 높은 곳을 가서 동서남북의 전경을 둘러 보았다. 화요일 아침에 3호선과 남산순환버스를 타고  남산타워로 이동했다. 가는 길에 아침이라 사람이 많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없어서 여유롭게 이동할 수 있었다. 하지만 출발이 20분 늦어져서 다니는 버스와 지하철은 여유로웠지만 우리의 마음은 조급할 수 밖에 없었다. 첫째날 일정이 분단위로 나뉠 정도로 빡빡했기 때문이다. (사진) 우리가 한달에 한 번 생태적 글쓰기를 하러 올러가는 남산이라서 버스를 타고 가는길을 별로 기대하지 않았지만 가는 풍경이 단풍이 져서 예뻤다. 그리고 이런 버스가 있다는 사실에 놀라웠다. (사진) 버스에서 내려보니 멀리서 보이는 남산타워와는 다르게 엄청 높았다. 우리는 설레는 마음으로 남산타워로 뛰어갔다. (사진) 남산타워가 그냥 전망대만 있는 평범한 건물인 줄 알았는데 되게 예쁘게 꾸며 놔서 신기했다. (사진) 우리는 전망대까지 엘레베이터를 타고 이동했다. 올라가보니 남산의 단풍과 서울의 빽빽한 건물이 어우러져서 풍경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이곳 역시 사람이 없을 줄 알았는데 관광객들로 가득 차 있어서 서울의 이런 관광지가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사진) 그리고 우린 또 다시 남산친환경버스를 타고 밥을 먹기 위해 남대문시장으로 이동했다. 로디가 조사했을 때에는 먹을 것이 엄청 많은 시장이었지만 길을 잘못 들어서 옷 구경만 하고 밥먹을 곳을 찾지 못해서 어쩔 수 없이 분식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사진_) 그리고 지하철 타러가는길에 서양식으로 지어진 은행도 봐서 신기했다. (사진) 우리는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63빌딩으로 이동했다. (사진) 우리는 63빌딩 전망대까지 밖이 보이는 엘레베이터를 타고 올라갔는데 남산타워보다는 낮은 높이였지만 유리로 되어있어서 그런지 뭔가 더 빠르고 높고 무서웠다. (사진) 전망대에 도착해서 밖을 보았는데 63빌딩에서 본 서울의 전경은 강을 끼고 있어서 그런지 남산과는 다르게 더 깔끔해 보였다. (사진) 하지만 한강앞에 있는 아파트를 보니 레고를 연상시킬만큼 아파트들이 빽빽하게 정렬되어 있었다. (사진) 그 후 우리는 미술관을 구경한 후, 다시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왔다. (사진) 우리는 63빌딩 셔틀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하늘공원으로 이동했다. (사진) 우리는 맹꽁이 전기자동차를 타고 하늘공원 정상으로 올라갔다. 올라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