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기획수업

0606-0610-해남여행

여행을 가기 싫었다. 일요일이 항상 껴있기 때문에 가기도 싫었고, 여행을 가면 24시간 내내 남들과 붙어있어야 하고, 또 여행을 갔다 오면 몽롱해지는 정신 때문에 가기 싫었다. 그런데도 갔다. 고정희 추모 여행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채로. 나는 고정희라는 시인이 누군지 제대로 몰랐다. 지금도 잘 모르겠다.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한테 추모하러 간다는 게 약간 우스웠다. ‘왜 가야하는걸까’ 라고 생각도 했다. 근데 어찌 보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을 추모해서, 그래서 그 사람한테 조금이나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 고정희 시인의 생가를 보고, 선착순으로 받은 책을 보고, 그리고 다른 죽돌들과 떠별들이 했던 시극을 보고, 그 사람이 쓴 시를 외우고 읽고. 생각보다 많이 행동했다. 우리는 왜 고정희 추모여행을 떠났던 것일까? 아직도 의문이다. 내 생각에는, 적어도 그녀가 남겼던 시와 그녀가 했던 행동들 그리고 삶과 문학세계를 엿보려고 간 것이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아주 조심스레. 고정희 추모여행이라는 타이틀이지만 세월호가 더 인상적으로 남았던 것 같다. 세월호는 내가 직접 겪은 거니까. 어떤 일이 일어났고, 어떤 일이 지나갔는지 내가 내 눈으로 봤던 사건이니까. 팽목항에서 있던 분향소는 컨테이너로 지어져 있었다. 들어가서 흰국화꽃을 앞에다가 살면시 두고, 묵념을 했다. 시간이 너무 짧아서 깊게는 못했다. 그렇다고 밖에서 하자니 노란 리본을 보면 속이 답답해져서 버스 안으로 조금 빨리 들어갔다. 직접 본 세월호는 많이 컸다. 바로 앞까지 가지는 못했지만 멀리서만 봐도 무척 거대했다. 많이 녹슬은 세월호는 뱃머리 근처에 영어로 ‘세월 ’이라고 써져있는 것도 조금 지워져 있었다. 유가족 분이 담담하게 말하셨다. 그다음에 녹슨 배를 보는 시간을 가졌다. 강렬하게 비추던 햇살이 너무 신경쓰여서, 그리고 피부가 따가워서 집중하지 못했다. 세월호를 제대로 바라보지 못했다. 그게 너무 아쉽다. 내 눈에 제대로 선명하게 박아놓아야 잊어버리지 않을 텐데. 주변에 있던 노란 리본들이 바람에 펄럭였다. 색이 바래진 리본들이 많았다. 그만큼 시간이 오래 지난 건데, 나아진 것과 처벌 받은 사람은 별로 없다는 게 안타까웠다. 로드스꼴라와 같이 한 자유여행은 처음에는 다사다난이였다. 내가 길잡이인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게 속상했기도 하고, 로꼴 떠별들과 친하지도 않았고. 그래서 나는 조금 붕 떠있는 기분을 느꼈었다. 그래도 가면서 점차 친해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친할 필요는 없었는데…

Read More

180613_해남여행 리뷰_시아

180613_해남여행 리뷰_시아   솔직히 나는 이 여행을 가기 싫었다. 그런데 몇 번에 걸친 여행 리뷰마다 여행을 가기 싫었다는 이야기를 하려니 조금 거부감이 든다. 하지만 하루 종일 내 시간 없이 친구들과, 그보다도 모르는 새로운 사람들과 붙어있어야 한다는 것도 스트레스였고, 그 기간이 짧지 않다보니 피곤할 것이 예상되어서 가고 싶지 않았다. 그리고 준비가 되지 않고 집단 전체의 분위기도 견디기 힘들 것 같았다. 마음에 여유가 없는 상태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과 추모를 하러 간다는 것도 부담스럽고 당황스러웠다. 그래서 놓친 부분도 더 많은 것 같다.   하지만 좋았던 순간도 많았다.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일은 목요일, 팀별 자유여행 시간에 송도해변에 갔던 기억이다. 사실 다리를 다쳐서 걱정도 되고 들어가지 않으려고 했는데 쏘영의 추천에 기브스를 푸르고 모래를 밟았다. 그런데 모래가 너무 고와서 발에 스치는 느낌이 작고 부드러웠다. 사실 다리를 다쳐서 알게 모르게 위축되어있고 기분도 별로 좋지 않았던 것 같은데 모래를 밟자 ‘그래도 나쁘지만은 않은 여행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모래에 다리를 묻고 볕도 쬐고, 물을 맞아 젖은 김에 물에도 들어갔는데 시원해서 상쾌했다. 바다에 들어가서 조용히 바다를 보는데 하늘과 바다가 너무 예뻤다. 힐링되는 기분이었다. 씻을 일이 걱정이었지만, 나한테 물을 뿌려 바다에 들어오게 해준 연두에게 고마울 만큼 수평선이 예뻤다. 수평선이라고 할 만한 것을 본 적이 전에도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잠시 넋을 잃고 보았다. 그런데 곧 갈 시간이 되어 일찍 들어올걸, 하고 후회를 했다. 그리고 다른 조 친구들이 로드스꼴라와 허물없이 노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얼마 전까지 하자에서 만나도 인사를 하기 힘들던 사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았다.   미황사에 갔던 금요일도 기억에 남는다. 절이라는 공간이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어렸을 때 불교 유치원에 다니기도 했고 친할머니를 따라 몇 번 방문해봤지만, 자라서는 유적지로서가 아니면 가보지 못했다. 나는 발목 때문에 108배는 못해서 잠시 밖에 있었는데, 조용하고, 나무가 있고, 하늘이 잘 보이고, 이런저런 공간이 많아서 다음에 여유를 가지고 와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천천히 둘러보고 싶고, 여러 공간에서 조금 더 시간을 보내고 싶었다. 낮잠도 자고, 멍하니 하늘도 보고, 그냥 누워도 있다가 생각도 하고 싶다. 그리고 미황사에서 조원들과 더 친해졌다고 말한…

Read More

가제트 – 해남 리뷰

따뜻한 세상 하나 만들고 싶었습니다. 이번 여행의 컨셉트이다. 내 생애 듣도보도 못한 그 누군가를 추모하기 위한 여행을 갔다. 이번 여행에는 우리 하자를 함께 쓰는 이웃인 로드스꼴라 그리고 공간을 함께 공유하지만, 시간대가 달라 잘 만나지 못하는 주말 로드스꼴라가 동참했다. 이번 여행은 죽은 사람을 추모하기 위한 여행이라고 할 정도로 애도를 많이 하는 여행이었다. 그만큼 세월호가 침몰한 지점인 진도항에서, 고정희의 생가에서 그리고 신항에서 보낸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라는 큰 배가 침몰했다. 많은 학생이 사망했고,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침몰의 정확한 원일을 알 수 없다. 심지어 국가라는 기관은 이들을 제대로 구조지 못할 만큼 무능한 상태였다. 많은 이들이 이 사건을 기억하기 위해 광화문 거리에 나와 촛불을 들었다. 나도 그들 중 하나였다. 매년 집회가 있을 때마다 참석했다. 나는 내가 집회에 참석한 것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마음과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서 시작되었다고 믿고 있었다. 아니, 믿고 싶었던 것일지로 모른다. 세월호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면 "나는 세월호를 위해서 매년 집회에 나가는 사람이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정말 그게 세월호를 위한 것인지 의문이 들었다. 신항에 도착해, 진도항 등대에 써진 글귀를 봤을 때, 세월호 앞에 섰을 때, 아직도 가족과 많은 학생들을 위해 싸우는 유가족을 봤을 때 나는 나의 참여가 세월호를 위한 것이 아님을 확신했다. 참여. 그것은 나를 대변하기 위한 것이었다. 내가 세월호를 위해서 무언가를 할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바쁘다는 핑계로 무관심을 합리화했음을 부정하는 것이었다. 내가 행동하지 못하고 있음을 부정하려 한 것 같다. 이번 여행 중 가장 깊게 생각했던 것이 이거다. 핑계거리로 삼으려고 집회에 나가는 건 다른 집회 참여자한테 누를 끼치는 것 같았고, 참여하지 않는 것만 못하다고 생각했다. 이 여행을 끝으로 앞으로 어떻게 행동할지는 모르겠지만 그 전처럼 집회를 어떤 수단으로서 이용하고 싶지 않다.

Read More

아나입니다.

아나입니다. 저는 여행 리뷰를 홈페이지에 올리고 나서 제게 돌아오는 것들에서 어떤 의미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리뷰를 올리고 돌아오는 판돌의 피드백은 “누구 글밖에 읽을 글이 없더라”, “리뷰라고 내놓기엔 부끄러운 글이 많다”라는 말 뿐이고 저는 그 말에서 제가 무엇을 얻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누구 글밖에 읽을 글이 없더라”에서 그 ‘누구’가 되려고 글을 쓰는 것은 아니며, 판돌이 남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글을 잘 쓰려는 것도 아닙니다. 저는 이후에도 그 ‘누구’가 되려고 글을 쓰지는 않을 것이며 판돌이 부끄럽지 않기를 바라며 글에 제 마음을 담지는 않을 것입니다. 제가 리뷰를 쓰는 이유는 여행에서 얻은 것들을 떠올리고 떠돌던 생각을 정리하는 것에, 그리고 그 과정에서 저의 생각을 조금 더 넓히는 것에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판돌의 피드백은 이런 저의 이유를 흐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구체적이고 도움이 되는 피드백이 아닌 그저 19명의 글을 서로 비교하고 눈치로 알아채야 하는 듯 한 피드백이 돌아온다면 저는 제 글을 공유하지 않겠습니다. 여행 리뷰를 쓰지 않겠다는 말은 아닙니다. 저는 이 여행에서 제가 느낀 것이 무엇이고 무엇을 생각하게 되었는지 천천히 곱씹어 글에 담아낼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쓴 글이 19명과 비교 대상에서 그친다면 저는 제 글을 공유할 생각이 없습니다. 지금의 피드백이 죽돌들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지 판돌께서 다시 생각 하셨으면 합니다. 지금과 같은 피드백이 이어진다면 저는 어떤 글도 홈페이지에 싣지 않겠습니다.

Read More

천 고정희 추모기행 리뷰

고정희 추모기행 여행글   이번 여행은 고정희 추모기행이었다. 고정희라는 사람이 누군지 잘 몰라서 추모제 때는 지루하기만 하고 왜 하는지도 잘 몰랐다. 그래서 나에게는 고정희 추모기행보단 세월호 추모기행이라는 느낌이 컸다. 세월호라는 사건은 내가 살아있을 때 일어난 일이라서 광주 때보다 더 실감 났던 것 같다. 목포신항에서 본 세월호는 웅장했다. 얘기를 들을 때 다들 눈물을 흘리고 있었지만 내 마음속은 놀랍게도 평화로워서 슬프고 짜증났다. 그것조차도 내 기분인데 말이다. 그러기 때문에 내가 좀 더 싫었던 것 같다. 세월호에 관련된 곳에 가선 기분이 오락가락했다. 팽목항에선 눈물도 흘렸던 난데 불과 30분도 있지 않아서 평소와 같이 웃고 떠드는게 싫었다. 유쾌하지못한 기분이었다. 또 다른 일 중 기억에 남는 일은 미황사에서 108배를 한 일이다. 원래는 3번만 하고 다리 핑계로 빠지려 했지만 오기가 생겨버려서 108배를 다했다. 다 하고 나니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 후 백일장을 했는데 평소 글쓰기를 좋아하는 나라서 재밌게 했다. 그리고 백일장의 뜻을 처음 알았는데 좀 신기했다.(설명하기엔 한자가 생각이 안난다.) 또 하나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로드스꼴라와 기획여행을 간 일이다. 처음엔 조금 어색했지만 이젠 연락도 할 수 있을정도로 친해졌다. 그 과정엔 여행이 있었다. 여행은 친해지기 가장 쉬운 도구인 것 같다. 지금까지 한 여행중에 가장 즐거운 순간이었다.

Read More